건마바다:건마,스웨디시,1인샵,마사지,아로마,왁싱,타이

본문 바로가기

건마바다:건마,스웨디시,1인샵,마사지,아로마,왁싱,타이

본문 바로가기

정보공유

    친명계, ‘이재명 방어’ 단일대오…검사 고발·SNS 릴레이까지
    건마바다 2022.11.26 16:15
이재명 ‘사법리스크’ 인한 당내 파열음 잠재우기 목적
‘#나는 이재명과 정치공동체다’ SNS 챌린지도 시작
비명계 “당이 직접 나서서 대응...굉장히 불편하다”
20221125000449_0.jpg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열린 '이태원참사 국정조사 범국민서명운동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현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친이재명계(친명계) 의원들이 ‘단일대오’를 형성했다. 민주당은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관련 검사들을 고발하기로 결정했고 일부 친명계 의원들을 중심으로는 SNS챌린지도 진행 중이다.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로 인한 당내 파열음을 잠재우기 위한 행보지만 일각에선 이 대표 개인의 혐의에 대해 당이 총동원된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20221125000559_0.jpg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 기자회견에서 박찬대 공동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
野, 검사 상대로 고발 예고...“피의사실 공표 규탄한다”

당내 기구인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지난 25일 입장문을 통해 서울중앙지검 검사들을 ‘공무상비밀누설죄’로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지난 7일 기존의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를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로 확대 개편했다. 또 기존 ‘박범계 위원장’ 체제에서 ‘박범계 박찬대 공동위원장 체제’로 변경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지난 대통령선거 당시 이 대표의 대선 캠프 대변인을 역임하며 대장동 개발 의혹 대응에 적극 나선 인물로, 대표적 친명계로 분류된다. 대책위는 개편 후 매주 기자회견을 열어 이 대표의 입장을 대변하고 검찰 수사를 ‘야당 탄압’이라고 규탄하고 있다.

대책위는 입장문에서 “김 전 부원장이 긴급 체포된 지난 10월 19일 이후 11월 23일까지 이 대표와 그 주변 인사들을 겨냥한 이른바 ‘검찰발’ 단독보도가 무려 144건 쏟아졌다. 하나같이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을 언론에 흘리지 않았으면 보도할 수 없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이 대표의 결백을 강조했다. 입장문에서 대책위는 “검찰의 의도는 명백하다. 입증되지도 않은 혐의사실을 언론에 유출해 수사 당사자들을 사실상 범죄자로 규정하고 이러한 압박을 통해 없는 죄도 토해내게 만들려는 심산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어 대책위는 “고발 조치를 포함해 모든 수단을 강구해 강력대응하겠다”며 추가 대응도 시사했다.

20221125000560_0.jpg
정청래 의원 SNS
‘#나는 이재명과 정치공동체다’ 챌린지도 시작...“김용·정진상은 그저 심부름꾼”

이 대표의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나는 이재명과 정치공동체다’ 챌린지도 시작됐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지난 23일 자신의 SNS에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면 이길 것이요’라는 제목의 글을 남겨 챌린지 동참을 알렸다. 정 최고위원은 “살고자 회피한다면 죽을 것이다. 결사항전, 임전무퇴”라며 “’나는 이재명과 정치공동체다’ 릴레이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정치공동체’라는 표현은 검찰이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에서 이 대표와 정 실장의 관계를 법률적으로 규정한 단어다. 소위 법정에서 사용되는 ‘법률 용어’에는 없는 단어로, 이 때문에 야당측은 ‘정치공동체’ 규정에 대해 이 대표를 엮기 위한 수사라고 비판하고 있다.

친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도 지난 2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챌린지 동참 소식을 전하며 “‘정치공동체’라는 얘기는 제가 의원들 중 제일 먼저 했다. 이 대표와 정치공동체는 정성호가 정치공동체다. 민주당의 국회의원들, 민주당의 권리당원들이 이 대표와 정치적 공동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의원은 “오히려 김 전 부원장과 정 실장은 정치적 공동체라기보다도 이 대표가 시장 또는 도지사 때 심부름 하던 참모들이었다. 그들과 어떤 정치적 목적을 같이 해오고 지향했던 정치적 관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소위 말하면 심부름꾼이었다”고 주장했다.

친명계 의원들이 ‘정치적 공동체’라는 단어를 ‘이재명 지키기’ 소재로 언급하는 건 ‘측근이라면 정진상 김용 정도는 되어야 한다’는 이 대표의 과거 발언을 해소하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20221125000511_0.jpg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당내 파열음 봉합 시도 불구 ‘이재명 사당화’ 비판 우려도

하지만 일각에선 ‘이재명 지키기’에 당이 총력을 기울인다는 비판적인 시각도 존재한다. 이 대표가 당대표가 아니었던 시절 제기된 의혹에 대응하기 위해 당내 기구를 신설하고 지도부가 총력을 다하는 것은 자칫 ‘이재명 사당화’로 해석될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당 대표의 사법 위험을 당 전체가 방어에 나설 경우 민심마저 역풍이 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도 유사한 비판이 제기된다. 조응천 의원은 지난 24일 이 대표를 겨냥한 검찰 수사에 대해 “(검찰 수사의) 사실관계에 대해 당이 직접 나서서 대응하는 것은 굉장히 불편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공정한 수사가 아니라고 하는 점은 목소리를 높이고 일치단결해서 대응해야 한다"면서도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당이 (모르기 때문에) 전면에 나서서 대응하는 것이 굉장히 위험하다. 당 지도부가 이렇게 사실관계 자체에 대해서 직접 대응을 한 적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미애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지난 24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에서 이 대표의 불체포 특권을 유지하기 위한 국회 회기 연장이라는 얘기까지 나돈다. 이 대표가 떳떳하다면 이재명 사당인 민주당의 방탄에서 나와 당당히 검찰 조사에 응하면 될 일”이라고 맹공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 로그인

  • 전체 : 862
  • 신규 : 12